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1.1.19 화 13:49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화성, 동절기 위기 가정 발굴 나서
5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4개월간 위기가구 집중 발굴
2020년 11월 25일 (수) 국승우 shilbo@naver.com

국승우 기자 / 화성시가 겨울철을 맞아 계절형 실업과 한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를 발굴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25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4개월간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으로 정하고 빅데이터와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위기가구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먼저 통신료 체납 단전 단수 기초수급 탈락 공동주택 관리비 체납 실업급여 수급 금융연체 등 34종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위기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이.통장을 비롯해 지역 병의원 검침원 배달원 주민 등을 일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인 희망더하기발굴단으로 위촉하고 현장 중심의 발굴과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위기 가구 중점 발굴대상은 계절형 실업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로 피해가 예상되는 휴.폐업자 실직자 저소득가구 독거 장애인 창고나 공원 비닐하우스 등에서 생활하는 주거취약계층 자녀와 관계가 단절된 홀몸어르신 생활이 어려운 한부모가정 빈곤과 학대 유기 방임 등에 처한 아동과 청소년 등이다.
특히 시는 대상자 발굴 시에는 생계비 의료 주거 서비스 등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공적지원을 비롯해 관내 병원 기업체 등 민간자원과의 연계로 위기 가구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정승호 시 복지국장은 코로나 쇼크는 취약계층에게 더욱 큰 고통이라며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거나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가까운 행정복지센터 또는 보건복지부 콜센터(☎129)로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7월과 8월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 동안 총 4,082명을 발굴해 맞춤형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위기 가정 집중발굴로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사회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국승우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