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7.2 목 14:18
 
> 뉴스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이성만 의원, 약자 위한 ‘하도급법 개정안’ 발의
하도급업체 기술탈취 피해 및 손해액 추정 규정 도입, 효과적으로 피해 보전
2020년 07월 01일 (수) 정순학 shilbo@naver.com

정순학 기자 /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은 기술 탈취를 당한 하도급 업체의 손해액을 추정하는 내용의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일부개정안’ 1호 법안으로 발의하고 ‘사회에 만연한 갑질을 뿌리뽑고 약자 위한 법안을 계속 발의할 것“이라고 1일 밝혔다.
현행 하도급법은 수급사업자에 대한 원사업자의 기술 탈취를 막기 위해 손해액의 3배 범위에서 손해배상을 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유·무형의 기술, 노하우, 기술자료 등의 침해에 대한 정확한 손해산정이 어려워 피해를 입은 수급사업자가 정당한 손해배상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성만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의 해당 규정을 근거로 기술탈취에 대한 실질적인 손해배상이 이뤄지면, 원사업자의 기술탈취 행위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개정안은 「특허법」에 도입돼 있는 손해액 추정 규정을 하도급법에 도입해 효과적으로 피해를 보전할 수 있도록 했다. 구체적인 손해액 추정 규정은 ▲기술유용 피해사업자가 침해행위를 당하지 않았다면 판매·제공해 얻을 수 있었던 이익액 ▲기술유용 피해사업자가 침해행위 외의 사유로 판매·제공할 수 없었던 규모가 있을 경우, 그 규모에 대해서는 기술 자료의 사용에 대해 합리적으로 얻을 수 있는 이익액 ▲원사업자가 기술침해행위로 인해 얻은 이익액 등이다.
이 의원은 “그동안 하도급업체가 기술탈취를 당해도 정확한 손해액 산정이 어려워 합당한 손해배상을 받지 못했다”며 “이 법안으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효과적으로 적용하고, 기술탈취로 고통을 겪는 하도급업체의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이제는 사회에 만연한 갑질을 뿌리 뽑아야 한다.”면서 “하도급업체와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산업계의 약자를 보호할 수 있는 법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발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순학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