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7.2 목 15:21
 
> 뉴스 > 수도권 > 서울
      트위터 페이스북
은평구, 야외 그늘막 쉼터로 무더위 잡는다
코로나19로 인한 관내 경로당 폐쇄에 따른 무더위 대책
2020년 06월 29일 (월) 오형민 shilbo@naver.com

오형민 기자 / 코로나19 방역과 무더위도 잡는, 일석이조 야외 그늘막 쉼터가 생긴다. 은평구(김미경 구청장)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기존의 실내 무더위쉼터 운영을 중단해 왔다. 하지만 최근 무더위로 인한 쉼터의 필요성이 생기게 됨에 따라 야외에 그늘막을 설치해 무더위도 식히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유의할 계획이다.
야외 그늘막 쉼터는 은평관내 21개소에 설치된다. 무더위에 구민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데 희망 일자리 사업을 통해 선발된 방역관리자를 투입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도 힘쓸 예정이다.
또한 앉을 곳이 없는 그늘막 아래에는 새로 제작한 의자를 배치해 구민들에게 편리함을 줄 계획이다. 이 의자들은 우당탕탕 어르신 목공방에서 제작했다. 이 목공방은 관내 노인일자리 사업을 통해 발굴된 업체로 어르신들이 수제로 목공품을 만든다. 이외에도 폭염에 대비해 독거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안부전화나 취약계층을 위한 안전숙소도 마련해 무더위를 대비할 계획이다.         
한편 은평구는 폭염을 대비해 구민의 건강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다. 지난 2018년도부터 설치를 시작한 횡단보도 그늘막은 관내 57개소에 설치 했다. 통행이 빈번한 뙤약볕이 내리쬐는 횡단보도에 설치된 그늘막은 구민들의 청량한 오아시스가 되고 있다. 
은평 불광천에는 클링포그 시스템을 갖췄다. 클링포그는 노즐에서 물 입자를 미세한 안개처럼 분사시켜 폭염시 주변 온도를 낮추거나 주변의 미세먼지를 저감시키는 역할을 한다. 방송문화거리인 불광천에 또하나의 볼거리가 생기는 셈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코로나19와 더불어 무더위가 심한 상황에서 마스크 쓰기로 인한 온열질환도 걱정이 된다”며 “무더위 속에서 밀폐된 곳 보다는 야외 그늘막에서 쉴 수 있는 공간 확보에 주력해 구민 건강을 챙기고 싶다”고 밝혔다.

 

오형민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