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5.27 수 17:42
 
> 뉴스 > 수도권 > 경기
      트위터 페이스북
수원, ‘확진자 동선’에 업소명 공개된 소상공인에 특별위로금 지원
수원, 5월 26일까지 2차 지원…19개소에 각각 100만 원 지원
2020년 05월 22일 (금) 이성모 shilbo@naver.com

이성모 기자 / 수원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방문해 ‘확진자 동선’에 공개됐던 소상공인 업체 19개소에 특별 위로금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지난 3월 25일, 확진자 동선 공개에 포함된 업체 35개소에 각각 100만 원(총 3500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2차 지원은 5월 26일까지 19개소(각각 100만 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기업·단체 등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수원시에 지정 기탁한 성금을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수원시가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업체에 연락해 지원을 안내하고, 업체가 신청을 하면 수원시사회복지협의회가 지원금을 배분한다.
위로금 지원은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는 수원시가 철저하게 방역을 하고, 살균 소독을 해 안심하고 이용해도 된다”며 “생각지도 않은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성모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