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11.15 금 15:00
 
> 뉴스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경기도 국정감사> 이재명 탄원서명 '도마위'
닥터헬기 등 복지정책 평가 높아
2019년 10월 18일 (금) 이성모 shilbo@naver.com
   

이성모기자/18일 개최된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공무원들이 ‘이재명 탄원서명운동’에 동원됐다는 논란이 도마위에 올랐다.

반면 닥터헬기, 청년실업수당 등 이재명 지사의 복지정책추진에 대해서는 평가가 높았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개최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김영우 의원(한국당·포천가평)은 “공무원들이 나서서 이 지사 구명운동을 하고 서명해주길 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많은 분이 이 지사 구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 승인이 필요한 사업을 추진하는 기초단체는 구명운동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심지어 경기도 공무원들 조차도 탄원서에 서명하고 있다. 공무원은 정치적인 중립을 지켜야 하는데 이거 직권 남용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공무원들이 서명하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공무원 조직을 통한 서명이나 이런 게 재판에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라면서 "저도 그렇게 바보는 아니다. 저희가 그런 것을 독려하거나 하는 것은 오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기초자치단체가 압력을 받아서 (구명운동에 서명)한다는 건 처음 듣는 얘기인데 거기에 동의하기가 어렵다"고 반박했다.

이어 “어제도 보니까 대전시의회, 지방의 속초 이런 데서 (탄원서명)하고 있는 데 저희와 무슨 관계가 있겠나. 저희가 지원해주는 것도 아니다. 오해”고 밝혔다.

같은 당 안상수 의원은 "2016년 11월 7일 이 지사 페이스북 글 보면 '이명박, 박근혜는 부정부패 국기문란 혐의로 관련자 모두와 함께 구속해 죽을 때까지 감옥살이를 시켜야죠'라고 돼 있는데 쓴 적 있나. 적절하다고 생각하느냐"라고 추궁했다.

이에 이 지사는 "과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또 "최근에는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지금의 상황은 마녀 상황에 가깝다. 일방적 공격을 가해놓고 반론 피해자? 옳지 않습니다' 이런 말도 했다. 지금 모든 혐의가 드러나서 구속되고 장관도 그만두고 이러한 시점까지 왔는데 적절한 멘트였다고 생각하냐"고 몰아세웠다.

이 지사는 "이것은 제 문제가 아니라 소위 (검찰의) 언론 플레이가 과도하다고 생각했다. 그것이 공인이든 사인이든 중범죄든 아니든 헌법상의 원칙은 지켜줘야 한다. 제 가족이나 저도 많이 당했다. 동병상련으로 그런 말씀을 드렸다. 옳고 그르고의 문제가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고 맞받았다.

이지사는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병)으로부터 '닥터헬기 도입은 잘했다'는 평가를 하자 "투입 비용은 엄청나다. 인력도 상당히 필요하다"며 "상징적으로 (닥터헬기는)생명의 가치가 소중하다는 점을 확인시켜 줬다. 앞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달 4일 24시간 사고 현장을 오가는 닥터헬기를 한국항공우주로부터 도입했다.

닥터헬기는 이후 지난 12일까지 39일 간 '야간 출동' 6건, 충청남도 등 '관할 외 지역 출동' 1건 등 총 19건의 출동을 통해 '중증 외상환자' 17명의 생명을 살렸다.

 

 

 

 

 

이성모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