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9.18 금 15:39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독자투고
      트위터 페이스북
소화전 주변 주정차위반 과태료 기준이 상향된 걸 아시나요?
독자투고-계양소방서 작전119안전센터 소방장 강진원
2019년 10월 15일 (화) 서울매일 shilbo@naver.com

주거시설이 밀집한 지역 및 음식점 등이 많은 상업지역에 다니다보면 소화전에 불법 주·정차 된 차량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시민들이 소화전 주변에 주차는 불법이라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아직은‘잠깐이면 괜찮겠지·’ ‘나 하나정도는 괜찮겠지·’라는 생각에 소화전 앞에 주차를 하고 있다.
소방용수시설인 소화전은 화재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출동 중인 소방차에 신속하게 물을 지원할 수 있는 소중한 소방력이다. 화재현장에서 소화전 1개가 수십대의 소방차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소중하게 다뤄야 할 시설이다.
지난 8월 1일 이후로 4대 불법 주정차 근절운동 중 하나인 소화전 주변 주정차 기준이 과태료 기준이 상향됐다. 도로교통법에는 소방용수시설 및 소방시설 주위에는 5m 이내에는 주정차가 금지돼 있는데, 소방용수시설 및 소방시설 주위에 주정차 위반 시 변경 전 승용자동차는 4만원, 승합자동차는 5만원에서 변경 후 승용자동차는 8만원, 승합자동차는 9만원으로 과태료가 상향됐다.
하지만 과태료가 상향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소화전 앞 불법 주정차는 줄지 않고 있다는 점이 매우 안타깝게 생각된다.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과태료 얼마 안하네’아니면 ‘일단 내가 급하니까. 걸리면 내고 안걸리면 그만이지’라는 생각으로 여전히 주·정차를 하는 것 일까.
금전적인 이유 혹은 개인의 어떠한 사정이 있던 간에, 소화용수시설인 소화전 앞 주·정차는 해서는 안 될 행동이며, 소화전에 대한 작은 관심 하나가 내 가족과 내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다는 생각을 가진다면 소화전에 불법 주정차를 하지 않는 올바른 의식이 생길 것이다.

서울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