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10.22 화 15:27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인천 해양발전의 미래 비전 및 정책방향 논의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 중구·옹진군 등 ‘민민 갈등’ 해소 기대
2019년 07월 12일 (금) 정순학 shilbo@naver.com

정순학 기자 / 인천 옹진군은 지난 7월 12일 오후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를 열고 인천해양발전의 미래 비전 제시 등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옹진군에 이어 인천시민사회단체도 나서 노후화된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을 제1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해 줄 것을 촉구한바 있어, 연안여객터미널 인근 주민들의 반발로 민민 갈등이 야기됐으나 이를 해소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인천항 제1·2국제여객터미널의 송도 이전에 따라 유휴화되는 국제여객터미널의 효율적인 활용과 주변지역을 상생발전 시키자는 취지엔 지자체와 유관기관, 인근 지역주민들 모두 동의하는 만큼, 이번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하는 정책방향이 인천해양발전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 발제는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 회장이 ‘미래의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 대한 주제발표를, 최정철 인하대학교 공과대학 융합기술경영학부 교수가 ‘서해안(남북) 연안여객, 연안화물 및 수산업 활성화 방안’을, 이성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항만물류연구본부 본부장이 ‘항만공간의 가치와 공공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열린 토론회에서는 류권홍 원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 장정구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운영위원장, 임광태 대저건설 해운부문 대표이사, 고성훈(주)건일엔지니어링 전무가 토론자로 나서 연안여객 발전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편 장정민 옹진군수는 “이번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가 인천해양발전의 비전을 제시하는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며, “석탄부두와 각종 혐오시설로 수십 년간 고통을 감수해 온 연안동 주민의 애환과 인천해양발전의 미래와 섬 주민을 비롯해 인천을 찾는 관광객들의 편의제공 등 모두가 상생 발전하는 결과가 도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순학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