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6.19 수 15:57
 
> 뉴스 > 지방 > 영남
      트위터 페이스북
경남, 배수개선 사업 11개 지구 선정.
990억 국비 확보… 전년대비 예산 330억 원 증가로 영농여건 개선 및 안정적인 영농 기여
2019년 06월 14일 (금) 김동주·김효숙 shilbo@naver.com

김동주·김효숙 기자 / 경상남도는 매년 강우 시 반복되는 상습 침수 농경지의 피해 방지를 위한 ‘2019년 배수 개선 사업’에 신규 착수지구 7개소와 기본 조사지구 4개소가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총 990억 규모의 전액 국비를 확보해 1,063ha에 달하는 농경지 등이 혜택을 받게 될 것이다.
김해시 칠산지구 외 6개 지구는 신규 착수지구로 선정돼 올 하반기부터 실시설계를 시작해 내년부터 사업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해 칠산지구는 294ha 면적에 총 330억 원 규모의 국비가 투입되고, 밀양 외산지구는 156ha 면적에 총 96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돼 배수장과 배수로 설치 등의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고성군 영오지구 외 3개 지구*는 기본 조사지구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기본 조사지구는 예비조사를 바탕으로 수혜 지역의 현장여건 등을 반영한 기본설계를 수립한 후에 신규 착수지구에 신청이 가능하다.
이번에 선정된 총 11개 지구(착수7, 기본4)는 오래전부터 배수불량 등으로 적은 강우에도 농경지가 침수돼 주민들이 큰 피해와 불편을 겪고 온 지역이다. 배수 개선 사업을 통해 재해를 예방하고 식량증산 및 농가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경남도가 전년대비 50%, 330억 원이 증액된 990억 원 규모의 국비를 확보한 것은 올해 초부터 국비 확보를 위해 중앙 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의한 결과라고 보인다.
김준간 경상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이번 배수 개선 사업 선정은 그동안 불편을 겪고 있던 주민들의 염원이 이뤄진 것으로 보이며, 사업을 조속히 착수해 농경지 침수예방과 영농여건이 개선되도록 하겠다”라며 “또한 아직도 배수불량으로 침수피해를 겪고 있는 지역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배수개선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의해 지역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동주·김효숙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