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1.19 금 17:14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독자투고
      트위터 페이스북
평창올림픽, 외국인이 다가와도 당황하지마세요!
인천 남부서 용오파출소 순경 임화용
2018년 01월 12일 (금) 서울매일 shilbo@naver.com

‘평창올림픽’은 하나된 열정 (Passion, Connected)이라는 슬로건 아래 오는 2월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열리는 전 세계인의 축제이다.
벌써부터 올림픽에 참가하는 100여개국의 5만여명의 선수 및 관계자들을 포함해 많은 외국인이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있고 평창, 정선, 강릉 뿐만 아니라 서울, 부산, 경주 등 대한민국의 관광지를 찾는 외국인이 증가하고 있다.
아마 많은 외국인이 방문하는‘평창올림픽’기간 동안에는 전국 곳곳에서 외국인들을 쉽게 마주 하게 될 것이며, 한번쯤은 외국인이 물어보는 길에 대해 정확한 안내를 하고 싶을 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예상되는 결과는 한국어와 어설픈 영어와 몸짓을 사용한 일명 바디 랭귀지를 통해 안내를 할 것이며 결국 원활하지 못한 의사소통 때문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다.
이에, 경찰에서는 이러한 외국인의 불편함을 덜어주고자 통역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외국인 대상 치안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공식 통역 애플리케이션인 한컴의 ‘지니톡’과 네이버의 ‘파파고’에 경찰 전용 회화 문장을 탑재해 외국인 상대 치안활동에 적극 활용 할 계획이다.
‘지니톡’ 메인화면에는 경찰회화 메뉴를 신설해 “무엇을 도와드릴까요?”같은 가벼운 회화를 비롯해 “경기장에서 수상한 사람을 본 적 있나요?”치안활동에 필요한 회화 약 307개의 문장을 탑재했으며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다국어 기능을 추가해 양방향 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전문 통역인을 두어 외국인의 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을 신속히 처리 할 수 있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므로 목격 또는 외국인의 도움을 받았을 경우 즉시 112신고 통해 경찰의 도움을 받으면 된다.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다. 올림픽은 우리나라를 알리는 절호의 기회이다. 선수들의 좋은 성적은 물론 우리나라 시민의 친절과 경찰이 제공하는 치안 서비스를 적극 홍보해 일석이조를 누릴 수 있는 올림픽이 되길 바란다.

서울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