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7.10.20 금 16:54
 
> 뉴스 > 지방 > 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행복도시 생활 나날이 좋아져
병·의원, 음식점 등 생활밀착형 편의시설 등 전년 대비 31% 증가
2017년 07월 25일 (화) 신병삼 shilbo@naver.com

신병삼 기자 / 지난 1년 동안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생활편의시설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원재, 이하 행복청)이 25일(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6월말 기준 행복도시 내 사업자 수는 6962개소로 2016년 6월말 기준 5318개소 대비 약 31%(1644개소) 증가했다.
업종별 현황을 살펴보면 ▲음식점(1015개소) ▲부동산(663개소) ▲커피숍(174개소) ▲이·미용(165개소) ▲병·의원(157개소) ▲제과점(55개소)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최근 행복도시 입주민 증가에 따른 주민생활 밀착형 편의시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 중 특히 주민생활과 밀접한 의료시설 현황으로는 치과 41개소(8개 증), 한의원 35개소(11개 증), 내과 12개소(1개 증), 소아청소년과 12개소(2개 증), 이비인후과 12개소(5개 증) 등으로 조사됐다.
생활권별로는 ▲1생활권(고운동~어진동) 4392개소 ▲2생활권(다정동~나성동) 1786개소 ▲3생활권(대평동~소담동) 784개소이며, 올해 들어 입주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새롬동(2-2생활권, 315개 증), 보람동(3-2생활권, 308개 증), 소담동(3-3생활권, 253개 증)을 중심으로 사업자 수가 크게 증가했다.
앞으로 2019년 경 도담동(1-4생활권)에 500병상 규모인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소담동(3-3생활권)에 250병상 규모의 외과전문병원이 개원함에 따라 의료서비스가 크게 확충되고, 어진동(1-5생활권)에 비즈니스호텔(2019년), 대평동(3-1생활권)에 대형유통점인 코스트코(2018년)가 각각 준공되면 주민 생활편의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안정희 행복청 고객만족지원팀장은 “행복도시의 차질 없는 도시 개발에 따라 인구증가와 함께 편의시설도 빠르게 갖춰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주민이 필요로 하는 편의시설을 다양하게 확충해 입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병삼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