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1.12.3 금 09:56
 
> 뉴스 > 종교·문화 > 미션
      트위터 페이스북
책-하나님과 함께하는 자녀기도 100
2021년 10월 21일 (목) 유현우 shilbo@naver.com
   

유현우 기자 / 이 책은 자녀에 대한 하나님의 양육권을 인정하는 과정이 담긴 “기도문”이다. 자녀 양육은 결국 자신이 살아온 삶을 투영하기 마련이다. 맛있게 먹었던 음식, 탈이 났던 음식, 격려가 됐던 말, 좌절을 느꼈던 말, 이루고 싶은 꿈, 이루지 못한 꿈 등이 한 올씩 얽혀 어느새 자신만의 훈육법을 직조한다. 그 빈틈없이 단단하고 고집스러운 훈육법은 오로지 ‘나’의 경험만으로 짜이는 것이다.
저자는 부모로서 자신의 지혜, 체력, 경제력 따위는 언제나 모자랄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놓는다. 한참을 헤매며 기도한 끝에 그녀는 자녀가 자신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또한 지금까지 자신을 부르시고, 자라게 하시고, 인도하신 하나님이 결코 자녀에게 소홀하지 않으시리라는 확신을 얻었다.
이 기도문은 저자가 두 아들을 키우며 하나님 앞에 나아갔던 부모의 진심 어린 고백이다. 한숨과 눈물과 망설임이 포함된 이 고백은, 때로 빈틈투성이에 무르고 유약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그 솔직한 기도의 끝에서 독자는 비어 있는 틈을 꼼꼼히 메우고 계신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

유현우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인: 백수현 | 편집인: 박희정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인: 백수현 | 편집인: 박희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