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11.27 금 15:29
 
> 뉴스 > 종교·문화 > 미션
      트위터 페이스북
웨사본, 신림 선교관 1층 화재복구 개관 감사예배
교회와 성도들 후원으로 새롭게 선교관 꾸며
2020년 11월 20일 (금) 최성주 shilbo@naver.com
   

최성주 기자 / 감리교회 공동체성 회복과 다음세대를 위해 상생과 공유로 무상제공 되는 감리교 웨슬리선교관과 Car Sharing Program 〈The Horse of Wesley〉 선교차량 지원 사역을 전개하고 있는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대표회장 홍성국목사/ 이하 웨사본)는 “ 화재가 발생한 신림 감리교웨슬리선교관의 화재복구와 리모델링을 마치고 지난 10일 「화재복구 개관식」 감사예배를 신림 선교관에서 드렸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 감사예배는 웨사본 사무국장인 함영석 목사의 사회로 황기수 필리핀 선교사의 기도, 웨사본 대표회장인 홍성국 목사(평촌교회)의 설교, 감사패 및 후원금 전달식, 민중인 목사(창후교회)와 이상윤 목사(감리교미래정책연구원원장)의 축사, 선교관에 머물고 있는 선교사 가족 소개 등의 순서로 코로나 19로 축소된 약 20여 명의 선교사와 가족,  웨사본 staff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예배 설교에서 홍성국 목사는 ‘헤브라이즘 정신(미가6:8)’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하면서 “이스라엘 민족이 북왕국 앗수르에게 짓밟혀 고통당한 이유는 통치자들의 부조리함과 타락에 있었다”고 밝히고 “선지자 미가는 그 시대에 고통받은 사회적 약자를 위해 하나님이 원하시는 공의를 외치며, 하나님의 사랑 곧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랑으로 사랑을 행할 것과 겸손히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아갈 것을 외쳤다”면서 “시대의 어둠을 몰아냈던 헤브라이즘의 신앙을 계승한 웨슬리 사회성화운동으로 오늘날 점점 선한 영향력을 잃어가는 이 시대에 거룩한 빛을 밝혀 가자”고 말씀을 전했다. 
한편, 신림선교관 최초의 화재를 발견한 관악우체국 오일환님이 참석해 화재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설명하고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화재 복구를 위해 전교인 차원에서 모금운동을 펼쳐 복구비용을 전달한 선한목자교회(담임 유기성목사)와 부천 평안의교회(담임 황요한 목사)에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웨사본은 이날 병원치료와 수술을 위해 입국해 자가격리 및 선교관을 제공해 신림선교관에 머물고 있는 캄보디아 김성재 선교사의 안과 수술비를 지원 했다.
이어 현재 선교관에서 묵고 있는 선교사들의 근황을 전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필리핀 조경환 선교사 부부는 최근근황을 전하면 “한국에 들어오기 전에 자가 격리할 수 있는 장소를 찾지 못해서 어려움을 겪었는데 기적처럼 숙소를 마련됐다”면서 “필리핀 선교사역으로 소진됐던 몸과 마음을 회복하는 치유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소식을 전했다. 
한편 신림 감리교웨슬리선교관 화재는 지난 5월에 거실 주방에 설치된 김치냉장고에서 최초 발화로 1층 선교관 내부가 전소되는 등 약 5천 여 만원의 피해가 난바 있다. 이에 감리교회와 성도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후원으로 화재복구와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현재 재개관을 통해 선교사와 가족들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웨슬리 선교관 숙소 및 차량 신청은 웨슬사회성화실천본부 홈페이지( www.wesleyhouse.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감리교웨슬리선교관은 2017년 11월에 개소한 서울 당산동 2채의 선교관을 시작으로 전국규모로 하루에 100여 명이 동시에 묵을 수 있는 26채의 선교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선교사와 가족들의 쉼과 영적 재충전과 코로나 19 자가격리를 위한 별도의 시설로 4채의 숙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감리교회 최초의 Car Sharing Program 〈The Horse of Wesley〉 10대의 선교사 지원차량을 제공하고 있다.

최성주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