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9.18 금 15:39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 비정규직 학교 폭염대책 마련 촉구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한여름 온열질환에 시달려 대책 시급
2020년 07월 02일 (목) 정순학 shilbo@naver.com
   
 

정순학 기자 /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는 7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학교 급식조리실 및 청소 등을 책임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코로나19 및 찜통더위로 쓰러질 위기에 놓여 있다.”며 학교 폭염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지부는 “올 상반기 코로나19 탓에 냉방기도 제대로 틀지 못하고 더위에 시달리는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이 쓰러지기 일보 직전 상황에 놓였다.”면서 “매년 한여름 폭염으로 온열진환에 시달리는 학교 현장 노동자들을 위한 폭염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학생들을 위해 밥을 짓고 소독까지 하며 업무강도에 고통 받고 있고 학교 전체 건물을 청소하는 학교 미화노동자들도 더위에 땀이 날아갈 날이 없을 만큼 일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교육부 및 교육청과 학교당국은 “온열질환에 시달리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인력 없이 직접 방역소독을 해야 하고, 업무시간 내내 마스크를 쓰고 일 하는 급식실 노동자들은 조리실에 화기를 쓰면서도 냉방기를 제대로 쓸 수 없어 이미 시작된 극심한 더위에 대책 없이 일하고 있다.
최근 고용노동부가 내놓은 ‘폭염 대비 노동자 건강보호 대책’에는 실외 노동자에 대한 대책만 나와 있을 뿐 급식노동자, 건물 청소 노동자들처럼 실내에서 고온에서 작업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대책은 없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폭염 속 노동으로 건강이 위협받는 학교 실내, 실외 노동자 모두를 위한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인천지부는 ▲코로나19 방역 대책 제대로 세워 노동자 보호할 것 ▲폭염에 노동자 쓰러지기 전에 급식실 안전대책 마련할 것 ▲학교 미화, 당직 노동자 휴게실과 냉방시설 보장할 것 ▲폭염에 건강 잃지 않도록 한낮 휴식시간 보장할 것 ▲모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건강 위해 노동환경 점검하고 개선할 것 등을 촉구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예견된 사고 방지를 위해 교육당국과 시·도교육청들은 하루빨리 산업안전보건위원회 회의를 열어 노동자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묻고 폭염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순학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