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5.29 금 15:37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독자투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정한 보도와 균형 있는 비판으로 언론의 사명 다 하길
고양시의회 의장 이 윤 승
2020년 05월 22일 (금) 서울매일 shilbo@naver.com
   

(창간 축사)

반갑습니다. 고양시의회 의장 이윤승 입니다.
급변하는 시대 흐름에도 항상 진실과 사실에 입각한 공정한 보도와 시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애써온 서울매일 창간 1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창간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초지일관 정론직필을 추구하며 언론인으로서 한 길만 걸어온 서울매일 임직원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언론은 진실의 창이며, 시대의 등불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오늘날 수많은 정보 속에서 시민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지역의 소식을 신속 정확하게 알리며, 공정한 보도와 균형 있는 비판을 통해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것이 이 시대의 언론의 역할이자 사명이라 생각합니다.
서울매일은 급변하는 언론 환경 속에서도 우리 사회의 진면목을 볼 수 있도록 항상 진실과 사실에 입각한 공정하고 신속한 보도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우리 사회가 나아갈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신속 정확한 보도, 공정한 논평과 해설, 다양한 기획보도, 독자의 권익 증진 등 오로지 언론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시대의 변화를 선도하는 언론사로 거듭 발전해 나가길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서울매일 창간 14주년을 축하드리며, 독자 여러분과 서울매일 임직원 모두의 가정에 행복과 건강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고양시의회 의장 이 윤 승

서울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