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20.4.2 목 15:27
 
> 뉴스 > 지방 > 호남
      트위터 페이스북
나무 아프면 ‘전남공립나무병원’서 진단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연중, ‘수목 병해충 무료 진단’ 실시
2020년 03월 27일 (금) 김옥현 shilbo@naver.com
   

김옥현 기자 / 전남산림자원연구소(소장 김재광)는 전남공립나무병원을 통해 도내 생활권 주변의 수목관리를 위한 ‘수목 병해충 무료 진단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이상기후 등 신기후체제에 대응, 온실가스 흡수원인 숲의 중요성을 알리고, 생활권 숲의 건전한 보전을 위해 공공기관, 학교, 개인 등 녹지를 대상으로 병해충 발생여부를 진단해 수목피해에 대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남산림자원연구소의 공립나무병원은 지난 2012년 개원 이래 약 1천여 건의 병해충 진단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지난해 병해 12건, 충해 59건, 비생물적 피해 44건, 기타 15건 등 총 130건의 진단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공립나무병원의 진단서비스는 무료이며, 전남산림자원연구소에 전화(061-338-4239)하거나 방문해 상담하면 나무병원 전문가로부터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정확한 진단을 위해 산림청과 국립산림과학원을 비롯해 전국 지자체 나무병원과 정보·기술을 교류함으로써 최신정보를 수집, 맞춤형 서비스 제공에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나무병원 전문가 마혜린 주무관은 “생활권 숲의 중요성이 재인식 되면서 수목치료에 대한 관심도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수목보호 활동을 통해 전남의 쾌적한 녹지환경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옥현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