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11.15 금 14:57
 
> 뉴스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송석준 의원, “중소면세점 최근 6년간 임대료, 냉난방비 등 체납금 252억 3,400만원
대부분 변제 못하고 줄줄이 문 닫지만 공항공사 중소면세점 인센티브 전무”
2019년 10월 18일 (금) 오순석 shilbo@naver.com

오순석 기자 / 경제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경영이 어려워진 중소면세점들이 임대료 체납에 떠밀려 줄줄이 문 닫고 있지만 한국공항공사의 중소면세점에 대한 인센티브 제도는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포공항 시티플러스, 청주공항 시티면세점과 모듈트레이 테크널러지, 양양공항 주신 등 4개 면세점의 최근 6년간(14~19) 체납금은 252억 3,4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5억 1,700만원에서 2017년 105억 2,500만원으로 체납금이 18배 증가했다.
김포공항 시티플러스가 문을 닫음에 따라 2018년 체납금이 37억 8,400만원으로 감소했으나 올해 다시 청주공항 시티면세점의 경영 악화로 전체 체납금이 42억 8천만원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이러한 중소면세점에 대한 한국공항공사의 인센티브가 없어 문제라는 지적이다.
공항별 체납 현황을 살펴보면, 김포공항 시티플러스는 2017년까지 67억원 체납 후 2018년 4월 임대차 계약 해지에 따라 보증금에서 체납액을 상계한 후 종결됐으며, 청주공항 모듈트레이 테크널러지는 2016년 9월 계약 종료 후 체납금을 보증금으로 일부 변제 후 법원 회생 결정에 따른 주식, 현금 등으로 체납금을 지불 완료한 상태다.
청주공항 시티면세점의 경우 공사와의 청구소송을 통해 체납금의 일부를 감액 받았으며, 남은 체납금은 보증금 등으로 상계할 예정이다. 
양양공항 주신의 경우 2014년 이후 일부 금액 변제되긴 했으나, 계속된 체납으로 2016년 10월 계약 해지, 2017년 9월 폐업 이후 현재 기준 8억 3,600만원이 체납 중이다.
중소면세점의 폐업 이후 그나마 수익성이 높은 김포공항에는 대기업 면세점인 신라 면세점이 입찰 계약을 했으나, 청주공항 시티면세점 자리에는 아직까지 후속 업체가 선정되지 않은 상태이다.
이에 송석준 의원은 “중소면세점과 대기업 면세점이 상생할 수 있도록 중소면세점들의 임대료 인하해주고, 중소면세점 매출 증대를 위한 특화 상품 컨설팅 및 프로모션 지원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순석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은주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