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6.19 수 15:57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 응급의료취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열려
빠른 시일 내 보건복지부에 응급의료취약지 지정 요청
2019년 06월 14일 (금) 윤길상 shilbo@naver.com
   

윤길상 기자 / 인천 중구는 지난 13일 영종국제도시 응급의료취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영종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실시했다.
최종보고회는 경제자유구역청, 영종종합병원 시민유치단, 중구의사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5월 22일 중간보고회에서 나왔던 응급의료 관련 전문가 및 시민단체의 의견과 요구사항이 보완돼 제시됐다.
최종보고회에서는 특히 영종지역의 특수성과 응급의료취약지 지정에 대한 당위성이 강조됐고, 동두천시, 동해시 등 타 지역 신규 응급의료취약지 지정에 대한 내용이 보강됐다.
이 연구용역은 응급의료서비스에 취약한 지역 여건을 분석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영종국제도시의 의료여건 분석 및 수요파악을 기반으로 종합병원 유치 타당성을 조사·분석해, 지역내 균등한 응급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구는 그동안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위해 구청장 주재로 중구지역 의약단체 간담회를 실시했고 영종국제도시를 응급의료분야 의료취약지로 지정해 줄 것을 보건복지부에 요청한 바 있다.
또한, 구 공무원을 주축으로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위한 실무T/F팀을 구성해 민간 “영종종합병원 시민유치단(상임대표 박근해, 이춘의)”과 함께 민·관이 협력했으며 인천시 군수, 구청장 회의 안건, 의료기관과의 면담, 매스컴 인터뷰를 통해 종합병원 유치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홍보했고 인천시장 연두방문 종합병원 유치 간담회와 유관기관과 연구용역 간담회와 중간보고회도 실시했으며 영종종합병원 시민유치단과 함께 통반장을 통한 서명운동도 전개한 바 있다.
앞으로 구는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의 단초가 될 연구용역 결과물을 토대로 보건복지부에 응급의료취약지역을 재요청하고 응급의료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으로 관계 유관기관과 민간단체와 함께 정보공유 등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윤길상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