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5.24 금 15:54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영흥발전본부, 불안전 작업장 신고전화 운영
작업현장 모든 근로자 위험상황 인지 시 발주자에게 신고전화(Safety Call) 홍보캠페인
2019년 05월 17일 (금) 정순학 shilbo@naver.com
   

정순학 기자 / 영흥발전본부는 본부 출입 모든 근로자를 대상으로 작업현장에서 근로자가 위험상황 인지 시 발주자에게 직접 작업중지를 요청하는 ‘불안전 작업장 신고전화(Safety Call)’제도 홍보 캠페인을 시행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유준석 본부장을 포함한 본부 처장들과 상주 협력회사 사업소장들이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본부 정문과 후문에서 출입하는 모든 근로자에게 팜플렛을 나눠 주며 불안전 작업장 신고전화(Safety Call) 제도를 홍보했다.
Safety Call은 현장 근로자가 직접 주체가 돼 자율안전문화를 확산시키는 제도이다. 현재 본부는 계획예방정비공사(2호기, 4호기, 5호기) 시행으로 많은 근로자가 출입하고 있어 불안전 작업현장과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 어느 때보다 불안전 작업장 신고전화(Safety Call)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시기이다.
본부에 출입하는 근로자는 불안전 작업장 신고전화(Safety Call)를 통해 안전조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있으며 신고를 통해 인명 재산상의 손실을 예방하거나 안전 위험요소 개선에 공로가 있다는 인정되는 경우 경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안전보건 2020 Master Plan] 및 태안화력 안전사고 이후 본부에서 추진했던 안전보건분야 개선사항 등 근로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사업장을 위한 영흥발전본부 노력에 대해 알리는 기회도 가졌다.
본부 관계자는 “근로자가 출근할 때 모습 그대로 퇴근 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는 기본 원칙으로 모든 근로자가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KOEN New Start-up Safety 안전문화운동”을 실천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순학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