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4.24 수 15:47
 
> 뉴스 > 수도권 > 서울
      트위터 페이스북
조대진 교수, 의료기기 美·中 특허권 경희대 기부
2016년 국내 특허권 기부에 이어 올해 美·中 특허권도 이전
2019년 04월 12일 (금) 서울매일 shilbo@naver.com

(건강하게 삽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 신경외과 조대진 교수가 직접 개발한 의료기기 ‘척추체간 케이지’의 국내 특허권에 이어 미국·중국 특허권도 경희대학교에 기부했다.
조대진 교수는 지난 2016년 척추체간 케이지를 직접 개발해 국내 특허(기능특허 1015245320000, 실용신안 디자인 3007790460000, 상표등록 4020140008018)를 등록했다. 미국(US 9,788,976 B2)과 중국(第2451088號)에서도 그 효용성을 인정받아 2018년 특허권을 취득했다.
기존에는 전방용, 후방용, 측방용 등으로 구분된 케이지를 사용해 수술을 진행했다. 조대진 교수는 이를 하나로 통합해 수술 시 척추의 정면, 후면, 측면 방향에서 자유롭게 장착할 수 있게 개발해 효용성을 높였다. 또한 척추뼈에 접촉성을 높이기 위해 미끄럼 방지수단을 부가 형성했다. 독특한 디자인과 창의성, 편리성, 의료비용과 소모품 절감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2015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에서 의료기술 우수개발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았다.
조대진 교수가 개발한 척추체간 케이지는 '추체간 유합술'에 사용된다. 추체간 유합술은 퇴행성 척추질환 수술에서 디스크를 제거해 그 자리에 ‘케이지’와 같은 인공 디스크를 삽입, 뼈가 붙도록 하는 수술법이다. 쉽게 설명하면, 수술 시 디스크가 있는 공간을 넓힐 수 있도록 뼈와 뼈 사이에 삽입하는 의료기기다. 추체간 유합술은 퇴행성 척추질환에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수술이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조대진 교수가 개발한 케이지의 활용성이 지속해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특허 기부에 이은 해외 특허 기부에 대해 조대진 교수는 “나 혼자서 개발한 것이 아닌 주변의 도움이 있었기에 개발이 가능했다. 앞으로도 의학 발전을 위해 후학을 양성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해외 특허권도 기부를 결정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병원 측은 “조대진 교수가 국내특허권을 경희대 산학협력단에 기부 및 소유권을 이전한 이후, 2017년부터 상용화돼 척추 수술 시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앞으로 미국과 중국 특허를 통해 수출을 준비하고 있어 국제적으로 상용화가 이뤄질 전망이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척추 변형·척추 재수술에 관한 우수한 수술 결과와 새로운 수술법 개발로 40여편에 가까운 논문을 국제학술지 SCI(E)에 발표해 국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서울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