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9.7.17 수 15:33
 
> 뉴스 > 오피니언 > 데스크에서
      트위터 페이스북
靑 실세 대변인의 대담한 투기 '위선자 정권'의 본모를 드러냈다.
홍성봉의 是是非非>
2019년 03월 29일 (금) 홍성봉 shilbo@naver.com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벌이던 지난해 7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울 흑석동 뉴타운 재개발 부지의 공시가격 26억 원짜리 상가주택을 매입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온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는 여론이 아웃성이다. 재개발이 되면 아파트 2채와 상가 1채를 받을 수 있는 속칭 '딱지'를 매입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은행 대출 10억 원과 상가 보증금 등을 끼는 방식으로 투자 원금의 무려 3.5배에 달하는 투자를 한 것이다. 일명 '갭 투자' 수법의 극단적 형태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이미 10여억 원의 평가 차익을 올렸다고 할 수 있다.
청와대에서 입만 열면 정의를 말하는 정권의 핵심 당국자가 일반인은 엄두도 못 낼 부동산 투자를 하고 태연하게 재산 신고까지 했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정권의 실세역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 내로 남불엔이 아연해질 따름이라는 여론이다.
이 지역은 김 대변인이 매입 두 달 전 롯데건설이 재개발사업을 수주한 ‘흑석뉴타운 9구역’으로 고급 아파트들이 들어설 예정인 곳이다. 그는 이 건물을 사기 위해 자신의 전 재산 외에 은행에서 배우자 명의로 10억2080만원을 대출받았고 지인에게 1억 원을 빌렸다는 것이다. 은행금리 4%를 적용하면 매년 이자만 5523만원을 내야 한다. 김 대변인 연봉의 절반 이상이다. 말 그대로 부동산에 올인 해 재테크에 나선 셈이다.
김 대변인은 지난 28일 상가 매입을 놓고 파문이 일자 “투기에 해당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으니 더욱 분노가 터진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언제 나갈지 알 수 없는 자리고, 제 나이에 전세를 살고 싶지는 않았다고 했다. 그는 전날엔 노후 대책용으로 건물을 매입했다고 했다가 말을 바꾸고 있는 것이다. 폭등한 집값 앞에서 절망하는 청년세대나 무주택 서민들에게는 참으로 꿈같은 얘기다. 군색한 변명은 도리어 시민의 분노만 키우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2017년 8·2대책과 지난해 9·13대책 등 각종 부동산 규제 대책을 발표하며 투기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흑석동은 8·2 부동산 대책 때 투기과열지구로 분류돼 각종 규제를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정부가 재개발·재건축 투기 억제에 집중할 때 청와대 대변인은 거액의 빚을 내서 재개발지역 노른자 땅을 산 것이다. 투기를 했다 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요, 투기가 아니라 해도 공직자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촛불혁명으로 등장한 이 정부는 다를 거라 믿어 온 시민들로서는 배신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청와대 대변인은 매일 시민 앞에 나와 대통령과 정부 입장을 설명하는 자리다. 앞으로 김 대변인의 국정 설명을 과연 신뢰하겠는가. 무엇보다 시민이 정부 정책을 어떻게 볼지 걱정이 앞선다. 이러다 국정이 추진 동력을 잃을 수도 있다.
그는 또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정상적 무주택자는 아파트 한 채를 사거나 분양받지 거액의 은행빚까지 져가며 아파트 2채와 상가 1채의 일명 딱지투자를 할 생각은 하지 못한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과거 기자 시절 누구는 아파트 값이 몇 배로 뛰며 돈방석에 앉고, 가진 자와 힘 있는 자들이 멋대로 휘젓고 다니는 초원에서 초식동물로 살아가는 서민들의 비애를 토로했던 사람이다. 이것이 바로 후안무치 아닌가. 묻고 싶다‘
또 김 대변인은 기자 시절 최순실 문제를 파헤쳐 문재인 대통령의 총애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결국 대변인이 됐고 청와대 안에서도 실세로 꼽힌다고 한다. 이런 상황이라면 보통 사람은 처신에 각별히 주의한다. 그런데 그 정반대로 엄청난 투기 베팅을 벌였다는 것은 실세를 과시한 것 아닌가. 재산 신고로 다 드러날 것을 알고서도 했으니 말이다. 대통령의 총애, 언론 대부분이 자신들의 응원단이라는 믿음에다 체질화된 내로남불 의식이 아니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여론이 아우성이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말이 없다.
부동산시장의 안정을 위해 정부가 나설 때는 고위공직자의 솔선수범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왜 몰랐을가. 지금 서민들은 비가 새는 집에서 천장만 바라보는 청백리는 기대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최소한 말과 행동은 맞아야 한다. 이번 재산공개에서 장차관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86명 가운데 25명(29.1%)이 두 채 이상 집을 보유하고 있었다는 것도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국내 전체 가구 중 다주택가구는 14% 정도다. 고위공직자가 일반인보다 두 배 이상 많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도덕 적이고 정의롭다고 한다. 이러한 일은 시민을 우롱하는 행태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이러니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발 벗고 나선 다고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김 대변인은 30일 뒤늦게 사의를 표명했지만 문재인 대통련에 대한 신의는 무너지고 있는 것이다.

홍성봉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