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9.20 목 15:57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김양옥 한국출산행복진흥원장, 저 출산 위기 극복 ‘천만서명운동 캠페인’
“이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 한민족은 지구상에서 사라질 것”
2018년 07월 11일 (수) 김선영 shilbo@naver.com
   

김선영 기자 / 오늘은 세계 인구가 50억 명을 돌파한 것을 기념한 세계인구의 날이다. 오늘의 핵심은 인구 문제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가족계획을 하자는 취지이다. 어느 나라는 폭발적인 인구증가를 걱정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세계최저의 출산율을 걱정해야하는 형편이다. 이러한 저 출산 문제를 공론화하기위해서 오늘 한국출산행복진흥원은 대한민국헌정회와 함께 국회정론관에서 천만서명운동을 위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국출산행복진흥원 김양옥 원장은 “내년부터는 생산 가능인구는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서고 30년 이내 지방 시군구 1/3이 소멸될 것이라는 우울한 예상도 있다. 이미 1980년대 도래한 저 출산 위기를 외면했고 2005년에야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를 발족해 저출산ㆍ고령사회 기본법을 만들었던 우리의 책임이다.” 면서 “심각한 저 출산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 현재이다. 이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 한민족은 지구상에 사라질 것”, 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2000년대 초반까지 학교 교과서에 인구 증가를 우려하는 내용이 실리기도 했다.”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예전만큼 많은 수의 자녀를 낳아서 양육하기 어려워졌지만 보육과 양육의 사회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고 말하면서 저출산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정부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김원장은 “저 출산의 근본적인 원인은 고용, 주거, 교육에 있다. 이는 저 출산 문제가 개인의 영역을 벗어났다는 것으로 우리 사회의 문제가 된 것이다. 출산행복권을 헌법에 명시해 출산을 사회적으로 접근해야한다.” 면서 이를 위해 출산행복권의 헌법 명시를 위한 천만서명운동 캠페인을 통해 저 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공론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선영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