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8.15 수 22:11
 
> 뉴스 > 수도권 > 경기
      트위터 페이스북
화성, 당성(서신면 상안리 일대) 홍보관 건립
고대 비단길 열었던 당성 알리려 경기문화재단과 손잡아
2018년 05월 16일 (수) 국승우 shilbo@naver.com

국승우 기자 / 화성시 서신면 상안리에 위치한 당성/ 삼국시대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 모두가 당시 해외진출을 위해 탐을 내어 빼앗고 빼앗으며 격전을 벌였든 당성이 최근 화성시와 역사학자들에 의해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지난 1971년 사적 제217호로 지정된 화성 당성은 고대 삼국의 해외 진출을 돕는 관문으로 주목 받고 있는데 특히 신라가 삼국통일을 이뤄내고 한반도의 중심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도 고대 해양 실크로드의 시작점인 당성을 마지막까지 차지했기 때문이라 보는 학자들도 있다.
이러한 당성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역사·문화 콘텐츠로 활용하고자 화성시가 경기도문화재단과 손을 잡고 홍보관 건립에 나섰다.
화성시는 16일 시청 접견실에서 황성태 부시장을 비롯한 설원기 경기문화재단 이사 김성명 경기문화재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성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
화성시와 경기문화재단이 이날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올해 말까지 화성시 서신면 상안리 2-8번지 일원에 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연면적 250㎡ 규모의 당성 홍보관을 건설하며 또한 양 기관은 ▲당성 관련 연구 보고서 및 자료 공유 ▲당성 조사·연구 및 활용 사업 등에도 상호 협력키로 했다.
황 부시장은 화성시의 정체성을 구축하고 시민들에게 당성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2015년부터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고 한양대학교와 함께 발굴 조사를 추진해 9세기경 백자완과 관사명이 새겨진 기와 등 1천여 점 이상의 유물을 발굴했으며 국제학술대회 개최 등 다방면으로 당성의 역사적 가치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국승우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