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8.15 수 22:11
 
> 뉴스 > 특집·기획
      트위터 페이스북
인천도시공사, 4년 연속 흑자경영 성공
3년간 부채 1조 3천억 원 감축, 행안부 목표부채비율 초과달성
2018년 02월 23일 (금) 정순학 shilbo@naver.com
   

정순학 기자 / 인천도시공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370억 원을 기록하며 4년 연속 흑자경영에 성공함과 동시에 3년간 부채 1조3천억 원을 감축해 행정안전부 목표부채비율을 초과달성하고 재정건전성 강화 및 경영정상화로 신규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인천도시공사 황효진 사장은 “그동안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강도 높은 부채감축계획을 이행함으로써 금융위기 발생 이후 2014년 8조 981억 원까지 치솟던 부채규모를 2015년 7조 3,794억 원, 2016년 6조 9,655억 원, 2017년 6조 7,834천억 원으로 감축해 부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켜나가고 있다.”면서 “이제 살아있는 자산을 통해 ‘자본과 기술, 신의 축적’을 경영목표로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도시공사는 금융위기로 인한 부동산 경기침체로 당기순손실이 지속되면서 2013년에는 2,410억 원 적자에 이르렀으나, 모든 임직원 각고의 노력으로 2014년 242억 원 흑자를 달성한 이후, 2015년 401억 원, 2016년 223억 원, 2017년 370억 원의 4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면서 적자기업의 부정적 이미지를 말끔히 씻어냈다.
또한, 부채비율은 2014년 281.1%에서 2015년 252.6% , 2016년 244.7%, 2017년 219.5%로 3년간 61.6%를 낮춘 219.5%를 기록하며 행정안전부 목표부채비율(230%)을 초과 달성했다.
도시공사는 주요 목표달성 요인으로, 리스크관리위원회의 정례화(매월2회) 및 월간경영실적 보고회 개최, TFT를 활용한 협업시스템 구축 등으로 모든 임직원이 혼연일체 돼 전사목표 이행 여부를 상시 점검하고 핵심사업 현안들을 해결해왔기 때문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9월 ㈜미단시티와의 토지매매계약해지로 인해 5,274억 원을 대지급한 악재에도 불구하고 TFT를 활용한 부서 간 협업 강화로 비정상적인 사업구조를 정상화시켰으며, 수요자 맞춤형 토지리폼을 통한 자산가치 증대 등 사업성 개선에 따른 수입 증대로 부채감축을 가능케 했다.
수입증대) 도시공사는 2014년 이후 대규모 투자설명회(10회)를 지속 개최하고, 매월 부동산 시장분석을 통한 타겟 마케팅 등 전략적 마케팅을 추진해 검단신도시, 영종하늘도시, 도화구역 토지 분양과 십정2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영종27 공동주택, 송도 부지 매각 등 5조3,983억 원의 분양 및 매각을 달성하고 3조5,288억 원을 회수했다.
원가절감) 도시공사는 수입증대 노력 외에 개발부담금 면제, 폐기물처리시설부담금 절감, 공사비 대물변제 등 사업원가 621억 원을 절감했으며, 직접 감독 추진 및 에너지 절감 생활화, 종합부동산세 물납 등으로 경상경비 545억 원을 절감했다.
이자비용도 2014년에 3,022억 원이 발생했으나 부채감축과 함께 차입선 다변화, 안정적인 장기차입금 조달, 스왑거래를 통한 리스크 헷지 등  절감노력을 통해 ’17년 1,630억 원으로 대폭 감소시켰다.
제도개선) 또한, 기존전세임대사업의 시행방식을 융자방식에서 수탁방식으로 전환하고, 공공분납임대주택에 대한 회계처리를 금융리스로 분류, 검단신도시 사업에 대한 단계별 매출 인식, 매출원가 산정 시 면적당 단위 원가를 적용한 매출원가 인식 등 회계처리 개선 및 제도개선 등을 통해 재무구조의 건전성 및 신뢰성을 강화시켰다.
도시공사는 앞으로도 재무적 리스크 감소와 자본축적을 발판으로 도시재생과 주거복지 리더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나갈 전망이다.
우선 광역 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을 본격 가동하고,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추진 등 도시재생 전문기관으로의 대대적인 역할수행을 모색하고 있다.
또, 구월지구 임대아파트를 시작으로 십정2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등 임대주택 공급유형 다변화 및 맞춤형 임대주택 확대 공급으로 인천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역할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그간 자체 발굴한 신규사업 및 보류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다양한 금융기법 도입 등 사업영역을 다각화해 지속적으로 분양 및 매각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인천도시공사 황효진 사장은 “현재 재정여건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재정건전화 노력을 이어나가 올해에도 부채를 약3천억 원을 감축하고, 500억 원 이상 당기순이익을 달성해 자본 축적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며 “4년 연속 흑자라는 가시적 성과를 추진 동력으로 삼아 도와주리 공기업으로서의 역할과 기능에 집중해 인천시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순학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