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8.15 수 22:11
 
> 뉴스 > 오피니언 > 데스크에서
      트위터 페이스북
다가오는 지방선거와 청와대의 움직임
홍성봉의 是是非非>
2018년 02월 13일 (화) 홍성봉 shilbo@naver.com

우리나라는 지금 열기를 쏟고 있는 동계평창올림픽 끝나면 지방선거에 불이 붙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벌써부터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대거 출마한다는 여론이무성하다.
청와대 주인이 바뀐 것이 지난해 5월 10일이니, 채 1년도 근무하지 않고 청와대를 떠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는 여론이다. 대한민국에서 청와대만큼 좋은 직장이 없을 터인데, 그리고 그 자리를 얻으려고 치열하게 경쟁을 했을 터인데, 그런 직장을 버리고 고향에 돌아가지방선거에 출마하겠다는 것이다. 그만큼 고향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사람들일까· 아니면 청와대가 주도한 소위 '적폐청산'을 이제는 지역에서 하겠다는 각오일까· 궁굼하다는 여론이 아우성이다.
지금 우리나라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과거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시절의 불법행위들이 양파껍질처럼 끊임없이 벗겨지고 있다고 언론들이 쏟아내고 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국정원, 법원, 검찰, 국세청, 문화부 등 핵심 권력기관들이 각종 반민주적 권력남용 행위에 동원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형식적으로는 민주적 선거절차에 따라 국민들이 선택한 정권이었지만, 그 이면에는 불법과 부정이 횡행했던 것이다. 지난 1987년 시민항쟁을 통해 출범시킨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실상이 껍데기에 불과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여론도 있으나 우리는 글로벌 시대를 맞아 미래를 위한 정책으로 나라를 이끌어 가야 되나 지금 문정부는 거꾸로 가고 있는 것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권력자들은 권력에 심취한 나머지, 자신들이 권좌에서 물러난 이후의 상황에 대한 대비가 부족했던 것처럼 보이기도 하면서 권력을 가졌던 자들이 그렇게 진실인지 거짓인지를 폭로하는 사태가 벌어지면서 연일 검찰은 압수수색과 구속 영장 청구가 계속 되고 있는 것이다.
이제 문재인 정부 인사들은 전임자들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아야 될 것 이지만 우리나라의 정치는 권력이 바뀌면 반복되는 형상이 일어나 안타가운 일이다. 그렇다면 문재인 정부 사람들은 이제 최순실과 같은 비선실세는 만들지 않을 것이고, 국정원의 특수 활동비를 마구 갖다 쓰지도 않을 것이고, 검찰과 법원에 압력을 행사하지도 않을 것이다. 권력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는 듯 하지만 또 세월이 지나봐야 알 것이 아니겠는가.
국민과 소통하는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기자회견 방식도 바꾸었고, 과거 조선시대 신문고와 비슷한 청와대 '국민청원' 제도도 만들었으나 그 뒤 감당을 제대로 이어 갈 것인지 의문스럽다는 여론이다.
그럼에도 그들은 불안할 것이다. 왜냐하면 권력과 부정부패는 떼려야 떼어낼 수 없는 숙명적 동반자이기 때문이다. 권력이 강해질수록, 즉 권력집중도가 높을수록 권력남용의 유혹도 커지기 마련이다. 혁신적인 권력분산 제도가 도입되지 않는 이상, 청와대 권력의 남용과 부패는 근절되기 어려운 것이다. 향후 보수정권이 들어서면, 지금의 청와대 진보인사들이 '적폐청산'의 심판대에 오르는 '정치보복'이 벌어질 가능성이 농후한 것이 우리나라의 정치흐름이다. 마치 수비와 공격을 번갈아 하는 운동경기처럼, 권력의 남용과 부패를 놓고 벌이는 추악한 정치게임을 국민들은 한탄스럽게 관전해야 할 것은 뻔 한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지금 적폐청산·정치보복의 공방전이 반복되지 않는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를 만들려면 현재 청와대에 집중된 권력을 분산시켜야 한다. 그러나 집중은 쉽지만 분산은 어려운 것이 권력이기 때문이다. 권력은 속성상 원심력보다 구심력이 훨씬 강하기 때문이다. 원래 권력은 오만하고 부정한 속성이 강해, 권력을 쟁취한 사람들이 스스로 자숙하고 자정하기를 기대할 수도 없는 것이다. 권력을 쟁취하기 전에는 권력의 집중과 오남용을 강력 비판하는 사람들도, 일단 권력을 쟁취하고 나면 결코 그 권력을 양보하거나 축소하지 않으려고 하는 것이 정치판의 현상이기 때문이다.
지금 박근혜·이명박 정권이 '적폐청산'의 심판을 받는 것은 권력남용을 감시하고 통제할 장치를 무시했기 때문이다. 권력의 유혹에 도취한 나머지 견제세력을 배제하고, 비판언론을 통제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적폐청산'을 외치는 문재인 정부도 예외는 아닌 듯하다. 청와대에 집중된 권력을 분산해서 권력의 오남용을 막으려는 의지를 찾아보기 힘들다. 지난 대선에서 지방분권 개헌을 약속했지만, 지방과 협력해 합리적 분권 개헌안을 만들 징조가 전혀 보이질 않고 있는 것이다. 정권에 대한 비판과 감시가 본연의 임무인 신문과 방송을 우호적 방패막이로 만들고 있다는 점에서도 전임 정권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는 여론이다. 지금 KBS와 MBC 경영진을 문재인 정부에 우호적인 인사로 물갈이를 했고, 언론을 주무르는 청와대 대변인은 신문기자 출신으로 임명됐기 때문이다.
이번 선거는 중앙에 연줄을 둔 사람보다는, 지역에서 봉사하고 헌신한 사람들이 지역의 대표정치인으로 선출되고, 그들이 청와대 권력을 견제함으로써 권력의 오남용이 차단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갔으면 한다.
 

홍성봉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