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4.20 금 20:37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고양, 산황동골프장투쟁 4년째… 시장 직권취소해야
덕양구 산황동골프장반대 시민범대위, 출범 3주년 기자회견
2018년 01월 12일 (금) 홍성봉 shilbo@naver.com
   

홍성봉 기자 / 고양시 덕양구 산황동골프장증설반대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소속 30여 명의 시민들은 반대운동 4년, 출범 3주년을 맞아 지난 9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황동골프장 증설 직권취소와 산황동 도심숲 보전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고양환경운동연합, ▲영주산 마을공동체, ▲대곡초 학부모회, ▲전교조 고양초등지회, 전교조 고양중등지회, ▲고봉산 터널반대 주민비대위, ▲민주노총 고양파주지부, ▲고양평화청년회, ▲고양YWCA, ▲사람공동체 리드미 등 각계 시민단체와 고양녹색당, 노동당 고양파주당협, 민중당 고양당협 등 정당도 함께했다.
조정 고양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은 “골프장 증설문제를 처음 제기한 지 4년이 지났지만 시 행정은 무책임하게 시간만 끌고 있는 ‘공복 갑질’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하며 “도심숲 훼손, 고양정수장 농약오염 우려, 환경영향평가서 허위작성 등 이미 수많은 문제들이 발견된 만큼 최성 시장은 지금 당장 사업에 대한 직권취소의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고양시장에게 재차 산황동골프장 증설 직권취소와 산황동도심숲 보전을 요구하며 아울러 도심 대기질 정화기능과 시민 정서 순화 역할을 해온 산황동 숲 8만 평을 시민 공공재로 육성할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오는 23일 범대위측은 이봉운 부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산황동골프장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공동검증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고양시는 김경희 시의원의 제안으로 공동검증예산 4500만원을 반영한 상태다. 조정 운영위원은 “공동검증은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문제뿐만 아니라 예정부지 전반에 대한 생태자원현황을 파악하기 위함이며 이와 별개로 골프장 증설절차는 반드시 직권취소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성봉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