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1.19 금 17:14
 
> 뉴스 > 수도권 > 서울
      트위터 페이스북
동대문구, 간판이 바뀌면 거리가 슈퍼 그뤠잇 ~
장한로 및 사가정길 일대… 172개 간판 개선 및 437개 노후 간판 정비
2018년 01월 03일 (수) 김형철 shilbo@naver.com
   

김형철 기자 /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지난 1월부터 추진한 장한로 및 사가정길 일대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 사업은 기존의 무질서하게 난립해 있는 간판을 지역의 특성을 살린 아름다운 간판으로 개선해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으로 정비된 구간은 장안동 사거리~ 장안동 삼거리, 장안동지하차도 ~ 배봉초교 사거리 일대 총 1.4km다. 172개 업소의 가로간판이 개선됐으며 437개의 노후 및 불법 간판을 정비했다.
구 관계자는 “노후·불량 및 규격위반 간판을 옥외광고물 규정에 적합하고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간판으로 교체했다. 그동안 어지럽게 난립했던 간판들로 인한 부정적 이미지에서 벗어나 새로운 고품격 디자인 거리로의 변화를 도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구는 지난 3월 사업구간 내 점포주 및 건물주 및 관계자들 중심으로 간판개선 주민위원회를 구성해 디자인부터 설계, 사업체 선정까지 전 과정에 걸쳐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지난 5월 26일에는 간판개선 주민위원회 및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간판개선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간판개선사업 추진절차, 지원기준, 간판설치 가이드라인 등을 상세히 설명하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의를 얻어냈다. 
총 4억 6천만원이 투입된 이번 간판개선사업은 지역주민과 상가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디자인, 글씨체, 색상 등을 상가마다 달리해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고효율 LED 입체형 간판을 설치해 기존의 판류형 간판보다 60~70% 이상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가지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주민들의 협조로 사업이 잘 마무리 돼 기쁘다. 앞으로도 디자인과 기능성을 모두 갖추는 것은 물론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는 간판문화 창출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형철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