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1.19 금 17:14
 
> 뉴스 > 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홈앤쇼핑'소비자 피해 발생 최다
2015년 09월 04일 (금) 표홍기 shilbo@naver.com

표홍기 기자 / TV홈쇼핑의 소비자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 확대를 위해 설립한 ‘홈앤쇼핑’의 소비자 피해가 가장 높게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국회 정무위원회 유의동(새누리당, 경기 평택을)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TV홈쇼핑 소비자 피해 중 무려 45%가 홈앤쇼핑에서 발생했다.
2012년에 280건으로 집계되었던 TV홈쇼핑 소비자 피해는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15년 7월 기준으로 약 2.5배 증가된 677건으로 급증했다.
홈앤쇼핑은 출범 4년 만에 괄목할만한 매출액 신장을 이뤘지만, 소비자피해가 급증하면서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확대 및 소비자 권익 실현’이라는 당초에 취지가 무색해졌다.
유의동 의원은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이미지 제고 및 판로개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소비자 피해 및 서비스 개선이 시급하다”며 “철저한 풀질관리와 책임감 있는 사후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피해를 최소화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신청이유별로 보면,  올해 7월 기준 품질?AS관련 신청사유가 47.9%(324건)으로 가장 많았고,  허위, 과장 광고 등 소비자에게 오인시킬 우려가 포함되어 있는 표시?광고로 피해구제 신청을 한 사례가 26.6%(180건) 순으로 나타났다.
처리결과별로 보면, 최근 3년간 합의성립이 50.7%(869건)으로 가장 많았으나, 소비자의 주장만 있을 뿐 구체적 입증자료가 없는 등 사실조사가 불가능하여 ‘정보제공 및 상담기타’에 그친 건도 22.6% (388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 “올해 가짜 백수오 논란으로 TV홈쇼핑에 대한 소비자 피해가 급증했다”며, “TV홈쇼핑 분야에 대해 공정위 및 소비자원이 철저하게 조사 감독을 해서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 ”고 주문했다. 

표홍기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