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7.21 토 00:16
 
> 뉴스 > 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한경연 '그렉시트, 한국 금융질서 교란 가능성 커'
2015년 07월 06일 (월) 백수현 shilbo@naver.com
백수현 기자 / 그렉시트 발생 시 충격이 1년 이상 이어질 경우 최악의 경우 실질경제성장률은 최대 2.7%p까지 하락하고, 주식가격은 26.5%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 원장 권태신)은 “지난 5일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 트로이카 (EU, ECB, IMF) 채권단이 제시한 협상안에 대한 그리스 국민의 반대가 압도적으로 나타나면서 디폴트가 전면화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에 따라 그렉시트(Grexit) 우려도 큰 상황”이라고 전망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그렉시트의 위기와 영향’ 보고서를 통해 과거 94년 멕시코 위기, 98년 러시아 위기, 2010년 그리스 1차 재정 위기 당시와 비교해 이번 그렉시트가 우리경제에 미칠 충격 수준을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그렉시트 발생시 그 충격이 1년 이상 지속될 경우 우리경제의 실질경제성장률은 최대 2.7%p까지 하락할 수 있으며, 주식가격은 26.5%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지난 2010년 그리스의 1차 재정 위기 수준으로 금융시장에 충격을 가한다면 충격시점에 우리나라 실질경제성장률은 0.28%p 가량 원래 성장경로보다 하락하고, 6개월 이후까지 지속되면 약 0.8%p 하락할 것이란 분석이다. 또 충격 이후 약 5분기까지 지속될 경우 충격이 최고조에 달해 시나리오별로 △ 멕시코 위기 수준의 충격인 경우 실질경제성장률 1.7%p 하락, △ 1차 그리스 위기 수준인 경우 2.3%p 하락, △ 러시아 위기 수준인 경우 2.7%p 하락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한경연은 또 주가의 경우 그렉시트 충격과 동시에 4.8~7.6% 가량 주가가 급락할 수 있고, 5분기가 경과되면 16.5%에서 26.5%까지도 하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해외자본유출 압력도 클 것으로 한경연은 전망을 제시했는데,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1%인 약 150억불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는 1993~2013년 기간 22개국의 데이터를 GVAR(글로벌 벡터자기회귀분석)를 이용해 분석했다. 기본적인 정량화 방식은 그렉시트가 과거 여러 국제금융위기(1994년 멕시코 위기, 1998년 러시아 위기, 2010년 그리스 1차 재정위기 등)에 준하는 정도의 국제금융질서 교란을 가져올 때 우리나라가 받게 될 영향을 정량화해 추론했다.
김성훈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물론 지난 구제금융기간 동안 유럽민간은행들의 그리스에 대한 채권이 EU/ECB/IMF 등으로 바뀌면서 공적(公的)화되기 때문에 시스템 리스크는 그리스 1차 금융위기 때보다 작다는 견해도 있다”면서도, “그렉시트가 유로존이라는 거대한 실험의 실패를 의미하는 만큼 그 잠재적 파급력은 과소평가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백수현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