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종교·문화 수도권 지방 국제
2018.4.25 수 16:17
 
> 뉴스 > 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수원시 선샤인사업으로 더 밝고 안전한 도시 구축
조명.환경개선.밀착감시 3단계 사업으로 범죄심리 억제
2015년 05월 06일 (수) 이성모 shilbo@naver.com
   

 

이성모 기자 / 수원시는 ‘더 밝고 더 안전한 도시’를 위한 선샤인사업에 앞으로 4년 동안 모두 520억원을 투입한다고 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범죄에 취약한 뒷골목, 외곽길, 공원, 빈집 등을 밝게 해 도시의 안전을 확보하는 선샤인사업은 먼저 조명으로 밝게 하고 이어 환경을 개선한 뒤 CCTV로 밀착 감시하는 3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어두운 골목을 밝히는 조명사업은 세류동, 매교동, 지동 등 구도심의 보안등 1만9700개를 조도가 높은 LED 등으로 교체하고 공원에 설치된 공원등 4786개도 행인이 안전한 조도로 바꾼다.
시내 가로등 2만4천600개는 고효율 조명기기로 바꾸고 버스정류장도 태양광 조명시설과 LED 조명으로 항상 밝게 유지해 늦은 밤 귀가길 버스를 기다리는 행인의 안전을 고려했다.
빈집을 노리는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타이머 등불 800개로 집을 비우는 가정에 대여하는 스마트안전등불 대여사업을 시범 시행하고 범죄에 취약한 지역은 보안등 외 건물번호판을 태양광 LED 번호판으로 교체해 골목을 더욱 밝게 한다.
낙후된 주거지의 후미진 골목과 외진 공터 등 불안한 환경을 개선해 범죄 유발심리를 억제하는 환경개선사업은 송죽동, 매교동 등 2곳에 안전마을사업을 추진하고 행궁동, 매산동, 파장초교 주변 등 지역은 수원형 마을르네상스사업을 적용할 계획이다.
안전마을에는 CCTV와 희망등, 보행안전시스템 등 인프라가 설치되고 주민들로 구성된 순찰대, 위급할 때 대피할 수 있는 안전지킴이집 등 주민 네트워크가 구축된다.
범죄발생을 감시하는 기능으로 CCTV는 현재 4238대에서 2018년까지 범죄취약지역, 어린이공원, 외국인 밀집거주지역 등을 중심으로 2537대를 추가하고 광교산 등산로 입구 15곳에도 CCTV를 설치한다.
시는 지난해 송정초등학교 등 5개 학교에 설치한 횡단보도 안전보행시스템을 올해 효천초등학교 등 4개 학교에 추가로 설치해 초등학생들의 횡단보도 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횡단보도 안전시스템은 횡단보도에 기찻길 건널목처럼 안전차단기와 경보음을 설치해 주의력이 부족한 어린이의 무단횡단을 예방하고 횡단보도 보행습관을 익히도록 한 시설이다.
시는 또 지하철시대 도래로 경영악화가 예상되는 버스업계의 수지개선 요구 및 시민에게 양질의 대중교통 서비스를 보장하기 위해 버스공영제 도입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성모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매일(http://www.s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17(연지동 대호빌딩) | ☎02-762-8114 | fax 02-764-2880
서울매일·등록번호: 가 00211 | 등록연월일: 2005. 11. 30 | 발행·편집인: 김기수
서울매일신문· 등록번호: 아 00021 | 등록연월일: 2005. 08. 12 | 발행.편집인: 김기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석
Copyright 2009 서울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ilbo@naver.com